상단영역

본문영역

추석에 몰아 보기 좋은 OTT 콘텐츠 4

  • Editor. 홍은혜 기자
  • 입력 2022.08.31 07:45
  • 수정 2022.08.3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나긴 추석 연휴, 방‘콕’하며 한 번에 몰아 보기 좋은 OTT 콘텐츠 4.

©티빙
©티빙

●티빙
K-드라마 세계관 대통합
청춘MT 


할리우드에 마블 유니버스가 있다면 한국에는 DTCU(tvN 예능 프로그램 ‘대탈출’ 유니버스), 그리고 새롭게 떠오를 <청춘MT>가 있다. 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이태원 클라쓰>, <안나라수마나라>에 출연한 배우들과 세 드라마를 모두 연출한 김성윤 PD가 MT를 떠난다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 특히 배우 김유정의 출연이 화제다. 함께 출연하는 배우 지창욱과는 드라마 <편의점 샛별이>에서 커플이었고, 배우 박보검과는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연인이었기 때문. 본격 K-드라마 세계관의 대혼란이 초래될 예정이다. 식사는 셀프, 팀원은 랜덤, 토크는 오프 더 레코드, 게임과 벌칙은 무한리필, 웃음 데시벨은 측정 불가. 박보검, 박서준, 김유정, 지창욱, 안보현, 곽동연, 권나라, 이주영 등이 출연 예정이며 9월9일 티빙에서 개봉박두.

©디즈니+
©디즈니+

●디즈니+ 
상상 초월 생존 버라이어티
더 존: 버텨야 산다 


인류를 위협하는 8개의 재난 시뮬레이션 존에서 무조건 4시간을 버텨라! 탈출구는 없다. 좀비 떼가 달려오고 그들에게 물어 뜯기기 일보 직전, 포기 버튼을 누르느냐, ‘무조건 버티기’라는 미션을 완수하느냐. 출연자들은 과연 어떤 선택을 할 것인가. 10년 넘게 추격하고 추격당해 온 술래잡기의 귀재, MC 유재석과, 구 <런닝맨>의 멤버로서 개그 케미를 자랑하는 배우 이광수 그리고 소녀시대의 유리가 레이스를 펼친다. <런닝맨>, <패밀리가 떴다>, <범인은 바로 너!>를 연출한 조현진 PD가 만든 만큼 심장이 쫄깃해지는 스릴감부터 팡팡 터지는 웃음 포인트까지 모두 보장한다는 점. 9월8일, 디즈니플러스에서 공개된다.

©웨이브
©웨이브

●웨이브
X된 인생, 위기의 권상우
위기의 X 


‘소라게’ 권상우의 눈물을 다시 보는 날이 오다니. 이번 이유는 좀 안쓰럽게 짠하다. 희망퇴직, 주식 떡락, 집값 폭등 그리고 원형탈모까지. 명문대 대기업 출신으로 제멋에 취해 살아왔다가 인생 최대 하락장을 맞은 a저씨(권상우)가 인생 반등을 위해 영끌(영혼까지 끌어 모아 대출)하는 현실 격공 코미디 드라마다. 권상우와 영화 <탐정> 시리즈에서 환장의 콤비를 보여준 배우 성동일이 동네 명의 ‘허준’ 역을 맡아 a저씨의 멘토가 될 예정. 이외에도 앤디 정 역의 신현수, 김 대리 역의 박진주, 우진 역의 이이경 등이 출연.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탐정: 더 비기닝>, <쩨쩨한 로맨스> 등을 연출한 김정훈 감독과 <SNL 코리아> 등을 집필한 곽경윤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들었다. 9월2일 웨이브에서 공개한다.

©넷플릭스
©넷플릭스

●넷플릭스 
남미에서 벌어지는 마약왕 스캔들
수리남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의 전성시대>와 <용서받지 못한 자>를 연출한 윤종빈 감독의 첫 드라마 시리즈. 남미 국가인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목숨을 걸고 국정원 작전을 수행하는 민간인 강인구 역에 하정우, 마약 대부 전요환 역에 황정민, 전요환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최창호 역에 박해수, 전요환의 행동대장 변기태 역에 조우진, 전요환의 변호사 데이빗 박 역에 유연석 그리고 중국 조직의 수장 첸진 역에 장첸(윤계상 아님)이 출연한다. 악역만 맡으면 포텐이 팡팡 터지는 황정민과 오랜만에 스크린에 얼굴을 비추는 하정우의 케미가 기대되는 작품. 9월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 

 

글 홍은혜 기자 

저작권자 © 트래비 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