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Culture] 단순한 즐거움의 힘 '시간의 조각: 계절'

  • Editor. 곽서희 기자
  • 입력 2022.07.28 09:35
  • 수정 2022.07.28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서희 기자
ⓒ곽서희 기자

단순함이 주는 즐거움은 힘이 세다. 예쁜 것을 보고, 달콤한 향을 맡고, 좋은 음악을 들을 때, 오감으로 느껴지는 원초적 즐거움. 그 즐거움은 복잡하지 않다. 깊게 생각할 것도 없다. 그저 몸이 자유롭게 감각하도록 내버려 두면 그만이다. 

ⓒ곽서희 기자
ⓒ곽서희 기자

미디어아트 전시 <시간의 조각: 계절>엔 단순한 즐거움이 있다. 전시는 관람객에게 노력을 요구하지 않는다. 해석도 강요하지 않는다. 다만 ‘힘 빼기’를 제안할 뿐이다. 전시는 단순하다.

ⓒ네이처랩스
ⓒ네이처랩스

주제는 시간과 계절. 봄, 여름, 가을, 겨울을 테마로 한 11개의 존은 꽃을 활용한 플라워 아트와 70여 대의 빔 프로젝트 영상으로 꾸며졌다. 하나하나의 존은 즉각적인 재미로 가득하다. 봄 테마의 존에선 잔잔한 음악이 흐르고 벽면에 벚꽃 비가 내린다. 여름 존에선 바닥에 발자국 모양을 밟고 서면 배경으로 화려한 수국이 핀다. ‘향기의 기억’ 존은 이름값을 한다. 자체 조향한 꽃 디퓨저 향이 플라워 아트와 함께 피어오른다.

ⓒ네이처랩스
ⓒ네이처랩스

전시의 클라이맥스는 ‘시간의 화원’ 존이다. 사계절의 변화가 레이저 센서를 통해 구현되는데, 벽면을 터치하면 사방에서 꽃잎이 흩날리고 발걸음을 따라 꽃길이 놓인다. 사색보단 직감이 앞서는 전시랄까. 보고, 듣고, 만지고, 맡는 것. <시간의 조각: 계절>을 관람하는 방법은 이토록 단순하고, 또 즐겁다.

 

네이처랩스│12월31일까지, 11:00~21:00│성인 2만원
 

정리 곽서희 기자

저작권자 © 트래비 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