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리스본의 챕터를 읽다

  • Editor. 곽서희 기자
  • 입력 2022.04.01 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스본의 어떤 날은 
한 편의 동화 같아서
이대로 이야기가 
영영 끝나지 않았으면 
싶을 때가 있다.  

●데워지는 시간

오후 두 시.
햇볕에 지붕이 달궈지면
딱 그만큼의 온기만큼 
마음에도 열도가 생겨나곤 했다. 
은은하되 식지 않게.

●시장에서

벼룩시장 가는 길.
2유로만 깎아 줘요.
그렇게 팔면 남는 게 없죠.
소란한 흥정이 골목을 채운다.
터무니없이 저렴한 가격에
추억을 샀던 날.

●쨍한 여름 한 즙

당도 높은 오렌지와 
싱싱한 야채를 꾹 쥐어짜서 
온 도시에 흩뿌리면 
이런 모습이 될까.

●엔딩 크레딧

리스본을 배경으로 영화를 만든다면
결코 빼놓지 않을 장면들.
엔딩 크레딧은 올라갔지만
마음은 떠날 기미가 없다.  
 

글·사진 곽서희 기자

저작권자 © 트래비 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