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In the Bosom of Mother Nature

  • Editor. 곽서희 기자
  • 입력 2022.03.01 0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상 가장 안락한 휴식처.
대자연의 품에 안겼던 무수한 날들의 기록.  

 

남겨진 시간

버려진 열차, 이끼 낀 세월.
흔적을 더듬어 올라가면
남겨진 시간들이 보인다.
| 중국 항저우 Hangzhou, China

Getaway

완벽한 탈출구는 언제나 자연.
일상의 상처가 없는 그곳에선
삶조차 푸르게 물든다.
| 미국 오리건주와 워싱턴주 Oregon & Washington, USA

On the Road

결정적인 순간은 늘 갑작스럽다.
달리는 차 안에서,
뻥 뚫린 도로에서,
펼쳐진 길 위에서,
예고도 없이 불쑥 찾아온다. 
| 미국 오리건주와 워싱턴주 Oregon & Washington, USA

자연의 빛

새벽 6시.
이 세상 가장 아름다운 빛,
자연의 빛을 만났다.  
| 인도네시아 발리 Bali, Indonesia

 

*트리스탄 저우(Tristan Zhou)는 미국 시애틀에 거주 중인 사진작가이자 비디오그래퍼다. 대자연의 숨겨진 얼굴을 포착하는 데엔 그만 한 능력자도 없을 터. 그의 SNS에선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가 가감 없이 공개된다.
인스타 trystane

 

글 곽서희 기자  사진 트리스탄 저우(Tristan Zhou) 

키워드

#갤러리
저작권자 © 트래비 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최신기사